News Ticker

조현민 오빠 조원태, 난기류 경고방송 금지시킨 이유 “게임에 방해”

원본보기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아들인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이 기내 일등석에서는 위험 관련 ‘경고 방송’을 하지 말라고 지시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위험을 알리는 안내 방송이 나오면 기내 모니터의 게임 화면이 끊긴다는 이유에서다. 이후 대한항공은 ‘경고 방송’ 지침을 바꾸기까지했다고 한다.JTBC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지난해 11월 난기류로 비행기가 흔들릴 때 대처 방안을…

조현민 오빠 조원태, 난기류 경고방송 금지시킨 이유 “게임에 방해”원본보기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아들인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이 기내 일등석에서는 위험 관련 ‘경고 방송’을 하지 말라고 지시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위험을 알리는 안내 방송이 나오면 기내 모니터의 게임 화면이 끊긴다는 이유에서다. 이후 대한항공은 ‘경고 방송’ 지침을 바꾸기까지했다고 한다.

JTBC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지난해 11월 난기류로 비행기가 흔들릴 때 대처 방안을 담은 직원용 안내문을 새로 작성했다. 원래 난기류가 발생하면 모든 좌석에 경고 방송을 했는데 일등석과 비즈니스 석에는 방송을 하지 않는 것으로 갑자기 규정이 바뀐 것이다. 이 규정은 ‘즉시 적용’됐다.

익명의 승무원들에 따르면 규정 변경 사유는 조원태 사장 지시였다. 게임을 하다 난기류 경고 방송 때문에 화면이 끊기자 화를 냈다는 것이다.

한 승무원은 “게임에 집중하다 화가 났는지 터뷸런스 사인(난기류 경고) 나면 개별 안내하라고 했다”고 말했다. 

대한항공 측은 지난해 11월 이후 가벼운 난기류 발생 시 상위클래스 승객 대상으로는 안내 방송 대신 승무원이 구두 안내 및 직접 눈으로 확인하고 있다고 인정하면서도 “단순 안전벨트 착용 안내 방송보다 한층 강화된 안전 기준”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조 사장의 지시 때문이 아니라는 의미다.

또 “세계 항공업계의 글로벌 스탠다드에 따르면 좌석벨트 사인이 켜졌을 경우 방송을 해야 한다는 규정은 없으며 상황이 발생할 경우 좌석벨트 사인만 켜면 된다”고 설명했다.

————–


집안이 다 저래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5&aid=00010972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