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Ticker

미지의 세계, 심해

300년 전 인류는 현미경의 발달로 마이크로 세계가 열렸다.그 속에는 일상과 다른 미지의 세계가 존재한다라는 걸 알게된다.2015년 7월 명왕성을 발견한 지 85년 만에 인류 최초의 명왕성 탐사선이이 행성의 위성 2개를 처음으로 촬영해 지구로 보내왔다.우리가 알지못하는 세계의 비밀이 하나씩 확인되는 상황에도 불구하고여전히 미지의 세계라고 불리는 곳이 있다.바로 지구의 마…

300년 전 인류는 현미경의 발달로 마이크로 세계가 열렸다.

미지의 세계, 심해

그 속에는 일상과 다른 미지의 세계가 존재한다라는 걸 알게된다.

0001.png 미지의 세계, 심해

2015년 7월 명왕성을 발견한 지 85년 만에 인류 최초의 명왕성 탐사선이

이 행성의 위성 2개를 처음으로 촬영해 지구로 보내왔다.

미지의 세계, 심해

우리가 알지못하는 세계의 비밀이 하나씩 확인되는 상황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미지의 세계라고 불리는 곳이 있다.

0002.png 미지의 세계, 심해

바로 지구의 마지막 미스터리 심해.

0003.png 미지의 세계, 심해

오랫동안 어둡고 획일적이며 생명이 없는 세계로 인식되어온 심해.

그럼에도 인류는 끊임없이 심해에 대한 연구와 탐험욕구를 불러 일으켰다.

0004.png 미지의 세계, 심해

심해에 대한 도전은 고대 인도에서 부터 시작되었다.

그들은 바다 밑으로 들어가 진주조개를 캐기 위해 잠수를 했으나

수중에서의 호흡 제한과 강한 수압으로 깊은 수심에서의 장시간 잠수는 불가능했다.

0005.png 미지의 세계, 심해

잠수사는 고대 국가간의 해전에서 처음 등장했다.

그들은 적선 밑으로 침투해 선박에 구멍을 뚫거나 포박줄을 끊어

적선을 손상시키는 임무를 수행했다.

0006.png 미지의 세계, 심해

세계 정복을 꿈꾼 알렉산드로스 장군은 가죽 호스로 공기를 공급받을 수 있는 콜림파를 타고

바닷속 경치를 즐겼다고 했다.

0007.png 미지의 세계, 심해

그는 바닷속이 신비의 세계며 오묘한 경치와 진귀한 생물들로 가득 차있노라라는

기행문을 남기면서 사람들에게 수중세계에 대한 동경을 안겨줬다.

0008.png 미지의 세계, 심해

이후 16세기 레오나르도 다빈치는 마스크, 호흡기, 공기텐트 등 잠수관련 장비들을 스케치한다.

0009.png 미지의 세계, 심해

하지만 수백년 동안 인간이 장시간 잠수할 수 있는 잠수 장비의 발전은 저조했다.

0010.png 미지의 세계, 심해

이에 1843년 영국의 생물학자 에드워드 포보스는

550m 수심 아래에는 생명이 존재할 수가 없다고 주장했고

심해에 대한 인류의 꿈은 멀어져가는듯 했다.

미지의 세계, 심해

하지만 포보스의 주장은 1872년 최초로 세계일주를 한 영국의 챌린저 호가

약 8,000m에 달하는 깊이에서 4천여 종의 해양 생물들을 발견하면서 무너지게 된다.

0011.png 미지의 세계, 심해

인류 최초의 심해 개척은 1934년에 이루어졌다.

20세기 초 사람이 장비를 타고 바닷속으로 들어갈 수 있었던 장비는

쇠줄에 매달아 내리는 공 모양의 심해 잠수구 바티스피어.

0012.png 미지의 세계, 심해

미국의 생물학자 윌리엄 비비와 심해전문 다이버인 오티스 바턴은

두께 3.8cm, 지름1.34m의 바티스피어를 타고 대서양 해역 수심 약 900m에 도달한다.

0013.png 미지의 세계, 심해

태양빛이 한번도 닿지 않은 암흑으로 10m 마다 1기압씩 높아지는 수압을 극복하며 이룬

최초의 심해 개척이였다.

그로부터 14년 후 오티스 바터는 새로운 잠수구로 약 1300m 잠수에 성공한다.

미지의 세계, 심해

당시 심해잠수구는 쇠줄에 의지한채 심해로 들어가는 방식의 잠수구로

만약 줄이 끊어지면 인명사고가 일어날 수 밖에 없는 구조였다.

0014.png 미지의 세계, 심해

당시 이러한 단점은 부력제를 이용해 스스로 물 위로 떠오를 수 있는

바티스카프가 만들어지면서 극복된다.

0015.png 미지의 세계, 심해

1920년 스위스 해양학자 자크 피카르와 미해군 중위 돈 월시는

스위스에서 설계된 바티스카프 트리에스테를 타고

마리아나 해구 챌린저 해연에 최초로 도달한다.

0016.png 미지의 세계, 심해

이후 1962년에는 프랑스의 아르키메데스호가 수심 9,500m 깊이까지 들어가

심해와 관련한 의미있는 자료를 남기고 심해탐사를 향한 도전은 더욱 활발히 이루어졌다.

0017.png 미지의 세계, 심해

2012년 제임스 카메론이 7년을 걸쳐 제작한 딥씨 챌린저 호를 타고

약 10,900m 잠수에 성공했고, 1989년에 제작된 일본 신카이6500은

오늘날까지 전세계의 바다를 천회 이상 탐사하는 성과를 이룬다.

0018.png 미지의 세계, 심해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구 상에서 가장 깊은 곳인

마리아나 해구 챌린저 해연의 끝 11,034m에는 아무도 도달하지 못했다.

인류는 언제쯤 심해의 끝을 경험할 수 있을까.

0019.png 미지의 세계, 심해

지금껏 과학자들이 탐험한 심해는 전체의 10%도 되지않는

인간의 손길이 거의 닿지 않는 미개척 세계다.

0020.png 미지의 세계, 심해

심해를 탐사한 사람보다 달에 다녀온 사람이 더 많다는 말이 있을 정도.

미지의 세계, 심해

지구에서 쏘아올린 탐사선이 우주를 항해하고 다른 행성의 정보를 파악한다.

0021.png 미지의 세계, 심해

인류가 관측할 수 있는 범위는 증가하고 지구 밖을 관찰하는 것이 가능해졌다.

0022.png 미지의 세계, 심해

인류에게 미지의 세계는 더 이상 존재하지 않을 것처럼 보인다.


하지만 지구의 70% 이상을 차지하는 바다는 인류에게 호기심의 대상이자 미지의 영역이다.


출처:http://cafe.daum.net/ASMONACOFC/gAVU/4375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