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Ticker

양산 아파트 추락사 40대, 자녀5명

13일 경남 양산경찰서 등에 따르면 숨진 A(46)씨는 20여 년 전에 부인과 결혼해 27개월에서 고등학교 2학년까지 현재 4명의 딸과 1명의 아들을 두고 있다. A씨 부부가 자식들을 많이 낳은 것은 부인이 외동으로 외롭게 자라 아이를 많이 낳기를 원해서였다.A씨는 2~3년 전부터 부산의 한 건설업체의 하청을 받아 외벽청소를 하는 회사에서 근무했다. 고층에서 작업하는 위험한…

a캡처.PNG 양산 아파트 추락사 40대, 자녀5명

13일 경남 양산경찰서 등에 따르면 숨진 A(46)씨는 20여 년 전에 부인과 결혼해 27개월에서 고등학교 2학년까지 현재 4명의 딸과 1명의 아들을 두고 있다. A씨 부부가 자식들을 많이 낳은 것은 부인이 외동으로 외롭게 자라 아이를 많이 낳기를 원해서였다.

A씨는 2~3년 전부터 부산의 한 건설업체의 하청을 받아 외벽청소를 하는 회사에서 근무했다. 고층에서 작업하는 위험한 일이었지만 열심히 일하면 월 300만~400여 만원 정도를 벌 수 있기에 A씨는 쉬는 날도 없이 일 해왔다. 그래도 가정 형편은 늘 빠듯했다. A씨 부인은 5명의 자녀들을 키우느라 맞벌이조차 할 수 없었다.

A씨 장인은 경찰에서 “사위가 무척 성실해 열심히 일했다. 넉넉하지는 않아도 가족이 행복하게 살아왔다”며 “이제 사위도 없이 저 5명의 아이를 딸이 혼자 어떻게 키울지 생각하면 막막하다”고 말했다.

범인새끼야 어쩔거냐고….

–>